예배를 포기할 수 없는 교회

by 김목사 posted Apr 14,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한 대형교회 목사님은 국민일보에 한국교회는 부활주일을 앞두고 부활주일예배를 드릴 것인가, 말 것인가 하는 기로에 서 있다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한국교회는 교회가 정부와 광역시·도가 원하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수칙을 자발적으로 지킬 테니 예배를 간섭하거나 행정 명령을 내리지 말아 달라선제 대응해야 했습니다.

 

정부로서는 당연히 감염을 막아야 합니다. 그러나 선제 대응 없이 나중에 정부를 향해 종교 탄압이니 예배 방해니하는 말을 하면서 정부와 충돌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가운데 교계 안에서도 예배 진행 쪽과 반대쪽으로 나뉘었습니다.

 

교회는 그 어떤 경우도 예배를 포기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교회는 코로나 위기 중에도 예배를 포기하지 않으면서 이웃의 생명을 존중하고 감염을 막아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이 두 가지를 만족시키는 길은 예배를 최소화하면서도 그 예배 실황을 온라인으로 송출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너무 일찍 겁을 먹고 정부와 쉽게 타협을 하고 예배를 포기해 버리지는 않았는지, 뒤늦게 예배 강행이라는 뒷북을 치는 우를 범하지 않았는지 자성하고 회개해야 합니다. 이 모든 것은 목회자의 책임입니다.

 

교회는 예배를 회복해야 합니다. 교회는 정부가 요구하는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교회가 슈퍼 감염 집단이라는 빌미를 줘서는 안 됩니. 동시에 예배를 포기해서도 안 됩니다. 예배를 포기하는 것은 우리 신앙과 하나님 섬김을 포기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부활은 인간의 목적을 발견해 줍니다. 그래서 코로나19로 수 주간 가정에서 라이브 영상으로 예배를 드렸던 분도 부활주일에는 함께 예배를 드렸으면 해서 2부로 예배를 드립니다. 오늘부터 주일예배는 성도 간 안전거리 유지를 하면서 오전 9시와 11시에 2부로 예배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