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조회 수 838 댓글 0

얼마 전 지역목자 밴드에 올린 내용입니다. 홍정길목사님에 대한 내용입니다. 홍목사님은 서울 강남고속터미널 인근에 규모가 큰 남서울교회를 목회하시다가 장애인학교를 세우기 위해 사임하시고 밀알학교를 세워 학교 안에서 남서울은혜교회를 시작하셨습니다. 지금은 남서울은혜교회를 은퇴하셨습니다.

 

홍목사님은 기독교계에서 존경 받는 원로 목회자입니다. 그가 CBS 방송 크리스천 NOW'에 초대받아 대담을 나누었고, 이 자리에서 자신의 목회가 많이 부족했노라고 고백했습니다. 다음 내용은 목회생활 40여년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나온 답입니다.

 

결론적으로 실패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 목회 40년을 뒤돌아보고, 제가 롤모델로 삼았던 미국 대형교회 목사들을 볼 때, 예배당 크고 사람이 많이 모인 거 외에 (교회가 세상과) 뭐가 다르냔 말이지. 그런데 제가 그 허상을 좇아왔어. 지금도 큰 것, 그것뿐이에요. 목표가 잘못 설정됐어요. 그런 점에서 실패예요. 그 사람들이 하는 제자 훈련도 해보고 선교도 열심히 하고. 속아서 여기까지 왔습니다. 우리는 모르고 여기까지 왔어요. 다음 세대는 속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홍목님은 미국의 대형교회를 본으로 삼았던 점을 후회했습니다. 그는 로버트 슐러, 스미스 등 한때 교회 성장의 붐을 일으켰던 목회자들과 대형교회를 목표로 두었건 겁니다. 홍목사님이 목회한 시절은 교회가 문을 열면 사람이 몰려들 때라 좋은 교회를 잘 따랐다고 여겼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고 교회를 다시 보니 그게 아니었습니다. 교회에는 거대한 예배당만 남았고 한 영혼을 귀히 여기는 그리스도인은, 열매는 남지 않았습니다. 그가 가장 가슴 아파한 대목입니다.

 

우리는 홍목사님의 평가를 거울로 삼아 한 영혼을 귀히 여기는 교회와 우리 자신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시는 그것을 가장 열심히 했으면 합니다. 하나님이 한 영혼을 얼마나 귀하게 여기시는지 그 영혼의 소중함을 알고 한 영혼을 구원하는 열정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그렇게 살면 온전히 살지는 못하고 많은 부족함이 있다 할지라도 과거를 그렇게 후회하지는 않겠나! 싶습니다

 

?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안내

경기도 시흥시 장곡동 숲속마을A
분산상가 지층
Tel : 031-404-0674
Pastor's E-mail : kgj6470@hanmail.net


찾아오시는길